귀신보는 친구와 중고차 보러 간 썰

여러분들께서 중고차를 사려는데 수리 견적이 많이 나온 차를 꺼리는 이유 한 가지가 보통 뭐 수리를 해도 잔고장이 많을거다.. 이렇게 생각을 하실텐데 실제 저의 경험담을 알려드릴게요. 제발 조심.

때는 1년 전…

제가 중고차가 필요해서 구매하려던 차에 신내림을 받고 무당을 하고 있는 친구가 자동차를 무척 좋아하고 지식도 많고 해서, 중고매물 구입을 위해 동행을 했습니다.

허위매물과 진상딜러들에게 엄청 시달리다가..한 달이 지나 버리고 우연치않게 경기도 모 중고차 매매상에서 딱 좋은 매물을 발견했습니다.

실제로 찾아가서 사고이력 조회를 해 보니 측면 수리견적이 꽤 많이 나와서 찝찝하긴 했지만 엔진상태가 최상이었고 가격도 너무나도 괜찮았으며 외관상도 문제없었습니다.

하부도 퍼펙트했구요.

친구놈도 딱 보더니 수리견적도 많이나왔지만 제대로 고쳐진 것 같고 엔진이 최상이고 가격도

좋다고 하였습니다..

지치기도 지치고 차도 빨리 필요하고.. 경기도 외곽이다보니 해가 빨리져버리더군요 ㅡㅡ;;;

구매직전 시승을 위해서 조수석에 친구를 태우고 제가 신나게 운전을 해 보았습니다.

운전을 하는데, 정말 차가 잘나가고 착착 감겨서 아 드디어.내 차가생기는구나.. 한달내내

고생을하니 드디어 보물을 건지는구나..라고 생각하며 친구한테 그동안 수고했다고 말하고

싱글벙글 운전을 했습니다.

근데.. 친구 녀석은 아무말도 안하고 얼굴이 하얗게 질려 있더라구요..

그래서 왜 그러냐하니.. 일단 차 돌리자고 무섭게 다그치더군요.

친구 표정을 보니 무당을 하는 친구라서 갑자기 신끼가 도졌나 싶어서 급하게 차를 돌렸죠.

매매상에 도착해서 이제 계약서 도장찍으려는 찰나에.. 친구가 제 소매를 붙잡고 이 차는 절대안된다며 정색을 하는겁니다.

시승감도 좋고 다 좋지않냐..너도 인정하지않았냐..해도 말이안통하더군요..

저도 기분 확 잡쳐버려서 둘다 아무말도 없이 같이 버스를 타고 집에 오는길에 물었습니다.

“야? 도대체 왜 사면 안된다고 한거야? “하니까 갑자기 엄청 무서운 표정으로

‘이 차에 망자가 달라붙어 있는 것 같다’

아마 사고가 나면서 운전자가 죽었던 것 같다더라구요.

아까 운전할때부터 우리 뒤에 계속 사람이 있었다고…

그래서 너무 깜짝 놀라서 제가 말했습니다.

.

.

.

.

.

.

.

.

.

.

.

“야이 병x 새끼야, 아까 딜러가 먼저 타있었어”

친구가 ‘아 그래?’

하더군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