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레전드 오브 레전드 사건 파일

해병대의 패기 : 때는 90년대 수능 초창기 시절, 해병대에 갓 전역한 22살 놈이 수능을 봄. 워낙 대가리가 빠가였던지라 제대로 문제를 풀리가 없었던 이 새끼는

감독관이 잠깐 나간 사이 옆에 학생의 책상에 샤프를 꽂고 ‘좋은 말 할때 보여줘라 시x놈아’ 라는 말로 협박을 함. 협박에 의해 어쩔 수 없이 답지를 보여준 이 불쌍한 학생은 감독관에 의해 결국 발각이 됐고 해병대새끼는 경찰서로, 이 학생은 재수를 하게 됨

조직적 수능 컨닝 사건 : 때는 05학년도 수능, 유명 학원 원장들과 강남 학부모와 학생들이 조직적으로 수능 컨닝을 한게 밝혀짐.

컨닝 방식조차 굉장히 최첨단이었는데 학생이 수능에 응시해 시험문제를 펜에 설치된 초소형 카메라로 찍어 학원강사에게 전송함. 이를 전송받은 학원강사가 문제를 풀고 다시 학생의 귀에 설치된 초소형 무전기에 답을 얘기해줌. 이런식으로 진행된 대규모 컨닝 사건은 대한민국 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을만큼 큰 사건이었고 결국 이전 수능에서 컨닝에 연루한 학생들까지 모두 합격 취소가 됨. 이후 수능 감독체제가 강화됨

(이 사건 이전에는 수능 감독체제가 엄격하지 않았음. 감독관이 시험시간에 사우나가고 그랬음)

수능 자살 사건 : 08학년도였나 09학년도였나 암튼 수능 언어가 굉장히 어려웠던 때가 있었음. 당시 서울대를 노리던 삼수생이 언어에서 시험을 망친 뒤 쉬는시간에 옥상에서 투신자살함. 이후 시체 뒷수습을 하고 시험은 그대로 진행됐으나 같은 고시장 학생들 대다수가 충격으로 인해 수능을 망침

참고로 이 학생의 점수를 채점해본 결과 97점.. 부담감이 불러온 대참사로 기록됨. 이후 고시장 옥상은 무조건 잠궈놓음

수능 언어 복수정답 사건 : 수능 언어에서 역사상 최초로 복수정답이 인정됐던 사건이 있음. 때는 04학년도 수능 당시 언어시험에서 한 문제를 틀린 한 여학생이 평가원에 복수정답을 요구하며 항의함. 그러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서울대 국문과 교수였던 아버지의 힘을 빌려 공론화시킴 결국 평가원측에서 복수정답을 인정함으로서 이 학생은 100점을 맞고 서울대에 입학함.

(지금 봐도 복수정답으로 인정할만한 문제이긴 함)

명지대 레전드 반수생 사건 : 이건 디씨인사이드에서 있던 사건인데 명지대학교에서 반수를 하던 학생이 어느날 디씨인사이드에 인증을 함. 그러자 연대 네임드새끼가 미친개처럼 물어뜯음. 이에 분노한 명지대생이 딱 6개월만 기다려라는 말을 남기고 사라짐. 수능 이후 다시 찾아온 이 학생의 성적은 무려 언수외 만점 탐구 4과목중 3과목 만점. 서울대 경영대에 입학한 이 학생은 연대네임드를 1년내내 극딜하며 조짐.

수능 알람 사건 : 디씨인사이드에 한 미친놈이 사물함에 영어듣기 시간대에 맞춘 알람시계를 넣고 자물쇠로 잠궈놓았다고 글을 싸지름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이 격노하여 신상을 털었으나 바로 다음날이 수능인지라 어떻게 해결하지 못함. 결국 수능 날 수능영어듣기때 알람이 울렸고 그 반에서 시험을 치루던 학생 전부에게 고소장을 받음. (재시험 안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