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흥신소 통해 블랙핑크 지수 뒷조사.

대법원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징역 42년을 확정한 가운데, 그가 과거 유명 걸그룹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알아낸 사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동사무소에서 일하는 한 사회복무요원을 매수해 유명 걸그룹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빼낸 조주빈과 일당들이 한 대화 내용이 올라왔다.

사건이 알려진 후 일부 누리꾼에 의해 피해 걸그룹 멤버가 블랙핑크 멤버 지수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말, 조주빈은 흥신소를 통해 블랙핑크 지수를 3개월간 뒷조사했는데 이와 관련해 그는 “지수가 남자를 안 만난다”며 “(지수가) 집에 들어가면 아무것도 안 하고 심지어 불도 안 켜더라”고 언급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분노하며 “저런 XX들 때문에 (지수가) 불도 못 켰던 게 아니냐”, “진짜 미쳤다. 형량이 너무 짧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집에서 아무것도 안 하는 것도 신기하다”는 댓글을 달기도 했으며 팬들과 시민들은 그의 지나친 불법적인 일들에 경악했다.

프리미엄 전문 성인용품 쇼핑몰
adult-to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