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학원에서 짝사랑하는 여자애 ㅍㄹ하는 거 본 썰

중학생 시절 3년 동안 동네에서 좀 유명한 학원을 다녔다

“동네학원”이라고 하니까 되게 작은 학원일 거 같지만,

7층 건물 전체가 다 학원 건물인데다 컴퓨터실이며 강당까지 갖춘 제법 큰 학원이었다.

학원생들은 성적 순에 따라 반이 배치되어잇었는데,(철저한 신분제 사회였음…)

난 그래도 두번째 클래스는 들었던 것 같다ㅋ

공부는 그냥저냥했지만 나는 정말 숫기 없고 말도 잘 못했던 찐따였다.

그런데 같은 반에 똑같이 숫기 없고 말도 잘 못했던 여자애가 있었는데,

수수하고 하얀 피부가 인상적이고, 찰랑찰랑한 단발이 정말 잘 어울린 데다가

중딩 답지 않게 되게 어른스럽고 착한 애여서 친구라기 보다는 누나 같은 느낌의 아이였다.

선생님은 조용한 애들끼리 묶어두겠다며 나랑 이 여자애랑 많이 앉혀주셨던 것 같다.

그러면서 반 애들이나 선생님들이나 우릴 커플이라며 놀리곤 했는데,

언젠가 애가 놀림받던 중에 “썰작이 정도면 괜찮지..”라고 해서 반이 뒤집어진 적이 있었다…

(물론 내 마음도 뒤집어지고ㅎㅎ아잉 몰라)

정말 순수한 의미에서 내 첫사랑 그녀였다.

하지만 숫기 없는 나는 고백은 커면 걔한테 제대로 말조차 걸어본 적이 없었다.

오히려 순한 이미지랑은 다르게 여자애 쪽에서 내게 조금씩 말을 걸어와 대화를 주고받는게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행복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

그렇게 중학생 시절을 보내고 고등학생으로 올라올 무렵

성적이 올라 첫번째 클래스로 올라간 이 여자애랑 떨어지게 됐는데,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중간고사 기간이었던 거 같다. 따뜻해졌지만 아직 모두가 외투를 입을 만큼 쌀쌀한 날이었다.

학원 강의를 듣고, 중간고사 기간이라 강제적으로 해야만 했던 12시까지 야간자율학습을 하던 중이었다.

졸음이 와서 자판기 커피를 뽑아먹으려고 자습실에서 나왔는데,

그날따라 유난히 제일 꼭대기 층에 있는 자판기에 가고싶어서 올라갔다.

7층은 빈 강의실만 있고, 귀신이 나온다는 소문이 있는 데다가

담배피는 남자 선생들이 자주 찾아 담배냄새까지 쩔어있어서

학생들은 잘 가지 않는 곳인데, 그날은 정말 무슨 날이었는지….난 거기에 올라갔다.

12시가 가까운 시간이라 초,중학생들은 물론 선생님들도 거의 다 퇴근한 때였기에

안그래도 조용한 7층은 적막만 가득했다.

어둑어둑한 복도에서 자판기에 동전을 넣고 버튼을 누르려고 하는데

복도 끝쪽에서 이상한 소리가 “뽁!”하고 났다가 이내 조용해졌다.

그 왜, 아이스크림 같은 거 빨다가 ‘뽁’하는 딱 그런 소리였다.

무슨 소린가 싶어서 자판기 버튼을 안 누르고 복도 끝쪽으로 조용히 다가가 귀를 기울이는데 그 후론 별 소리 나지 않았다.

난 귀신 소문이 생각나 온 몸에 소름이 돋아 커피고 뭐고 빨리 돌아가려고 했는데

남학생 목소리로 속삭이듯 “야야 혜경(가명)아 (????)”뭐라뭐라 읊조리는 소리가 들렸는데

너무 작은 소리라 다 들리진 않았지만 혜경(가명)이란 이름은 분명히 들었다.

내가 좋아하던 그애 이름이었다.

그리고 남녀가 조용히 키득키득 웃는 소리가 들리더니 이내 다시 조용해졌다.

난 다시 정말 발소리 안나게 조용히 걸어 복도 끝에 있는 비상계단 쪽 문을

최대한 천천히 열어 벌어진 틈으로 한쪽 눈으로 밖을 보았다.

계단사이 층계3년 동안 동네에서 좀 유명한 학원을 다녔다

“동네학원”이라고 하니까 되게 작은 학원일 거 같지만,

7층 건물 전체가 다 학원 건물인데다 컴퓨터실이며 강당까지 갖춘 제법 큰 학원이었다.

학원생들은 성적 순에 따라 반이 배치되어잇었는데,(철저한 신분제 사회였음…)

난 그래도 두번째 클래스는 들었던 것 같다ㅋ

공부는 그냥저냥했지만 나는 정말 숫기 없고 말도 잘 못했던 찐따였다.

그런데 같은 반에 똑같이 숫기 없고 말도 잘 못했던 여자애가 있었는데,

수수하고 하얀 피부가 인상적이고, 찰랑찰랑한 단발이 정말 잘 어울린 데다가

중딩 답지 않게 되게 어른스럽고 착한 애여서 친구라기 보다는 누나 같은 느낌의 아이였다.

선생님은 조용한 애들끼리 묶어두겠다며 나랑 이 여자애랑 많이 앉혀주셨던 것 같다.

그러면서 반 애들이나 선생님들이나 우릴 커플이라며 놀리곤 했는데,

언젠가 애가 놀림받던 중에 “썰작이 정도면 괜찮지..”라고 해서 반이 뒤집어진 적이 있었다…

(물론 내 마음도 뒤집어지고ㅎㅎ아잉 몰라)

정말 순수한 의미에서 내 첫사랑 그녀였다.

하지만 숫기 없는 나는 고백은 커면 걔한테 제대로 말조차 걸어본 적이 없었다.

오히려 순한 이미지랑은 다르게 여자애 쪽에서 내게 조금씩 말을 걸어와 대화를 주고받는게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행복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

그렇게 중학생 시절을 보내고 고등학생으로 올라올 무렵

성적이 올라 첫번째 클래스로 올라간 이 여자애랑 떨어지게 됐는데,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중간고사 기간이었던 거 같다. 따뜻해졌지만 아직 모두가 외투를 입을 만큼 쌀쌀한 날이었다.

학원 강의를 듣고, 중간고사 기간이라 강제적으로 해야만 했던 12시까지 야간자율학습을 하던 중이었다.

졸음이 와서 자판기 커피를 뽑아먹으려고 자습실에서 나왔는데,

그날따라 유난히 제일 꼭대기 층에 있는 자판기에 가고싶어서 올라갔다.

7층은 빈 강의실만 있고, 귀신이 나온다는 소문이 있는 데다가

담배피는 남자 선생들이 자주 찾아 담배냄새까지 쩔어있어서

학생들은 잘 가지 않는 곳인데, 그날은 정말 무슨 날이었는지….난 거기에 올라갔다.

12시가 가까운 시간이라 초,중학생들은 물론 선생님들도 거의 다 퇴근한 때였기에

안그래도 조용한 7층은 적막만 가득했다.

어둑어둑한 복도에서 자판기에 동전을 넣고 버튼을 누르려고 하는데

복도 끝쪽에서 이상한 소리가 “뽁!”하고 났다가 이내 조용해졌다.

그 왜, 아이스크림 같은 거 빨다가 ‘뽁’하는 딱 그런 소리였다.

무슨 소린가 싶어서 자판기 버튼을 안 누르고 복도 끝쪽으로 조용히 다가가 귀를 기울이는데 그 후론 별 소리 나지 않았다.

난 귀신 소문이 생각나 온 몸에 소름이 돋아 커피고 뭐고 빨리 돌아가려고 했는데

남학생 목소리로 속삭이듯 “야야 혜경(가명)아 (????)”뭐라뭐라 읊조리는 소리가 들렸는데

너무 작은 소리라 다 들리진 않았지만 혜경(가명)이란 이름은 분명히 들었다.

내가 좋아하던 그애 이름이었다.

그리고 남녀가 조용히 키득키득 웃는 소리가 들리더니 이내 다시 조용해졌다.

묘한 감정에 뭔가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은 긴장 속에

난 정말 발소리 안나게 조용히 걸어 복도 끝에 있는 비상계단 쪽 문을

최대한 천천히 열어 벌어진 틈으로 한쪽 눈으로 밖을 보았다.

계단사이 층계는 어두운 조명으로 창백한 빛이 비추고 있는데,

같은 학교의 교복 차림을 한 남녀가 보였다.

남자애는 학원에서 한번씩 보던 다른 반 아이였는데, 벽에 기대서 다리를 벌리고 서 있었다.

교복 바지춤은 허벅지까지 내려간 상태였다.

여자애는 무릎을 꿇고 다리를 벌린 자세를 하고 있었는데

하얀색 장딴지와 하얀 양말과 아디다스 삼선 검은색 슬리퍼가 먼저 보였던게 기억난다.

그녀는 내가 좋아했던 첫사랑의 그녀였다.

그녀는 소리도 없이 정말 천천히 남학생의 자지를 빨고 있었고,

자세히 들어보니 남자애와 그녀의 거친 숨소리가 들려왔다.

난 심장소리가 들리지 않을까 걱정될 정도로 흥분했다.

그래서 들킬지 모른다는 걱정을 하면서도 몸은 전혀 움직이질 않고 그 장면을 계속 바라보았다.

내 체감상 시간인지 모르지만 그녀는 상당히 오랫동안 자지를 빨았고, 연신 남자애는 단정한 단발머리를 쓰담쓰담했다.

그러더니 머리를 쓰다듬던 남자애가 자기 자지를 빨던 그녀에게서 자지를 뱉게하더니

“안되겠어…(????)”뭐라고 중얼거리며 그녀를 일으켜세웠다

그녀가 다리가 저려서 살짝 휘청하면서 일어나는 것과 남자애 거 포경안된 자지라는 것까지 보였다.

그러더니 둘이 입술을 맞대고

키스하면서 남자애는 그녀의 엉덩이와 허리 쪽을 부드럽게 애무하는게 보였다.

그리고 남자애가 뭐라고 중얼거리면서

“난간 잡아봐”

해서 그녀가 옆에 있는 난간을 잡고

“다리 벌려봐” 하니까 그녀가 다리를 좀 벌리며 부끄럽다는 듯 고개를 푹 숙이는데

남자애가 치마를 걷어올리고 그녀의 엉덩이에 한번 입을 맞추고는 팬티를 조금씩 벗기고 있는

바로 그 순간에 남자애와 내가 정확히 눈을 마주쳤다.

나는 깜짝 놀라 뒤쪽으로 튀었고 그 바람에 문 닫히는 소리가 크게 났다.

우당탕쿵탕 계단을 거의 미끄럼타듯 뛰어넘어 가방도 학원에 그대로 놔두고 그대로 집으로 달려와버렸다.

그날 잠이 들기 전까지 혹시 나인 걸 알아차렸을까 하는 바람에 조마조마했지만

그날은 물론 그 훗날까지 아무 일도 없었고

일주일 정도 지난 뒤에 그녀가 학원을 그만뒀다는 얘길 들었다.

그 후로 나는 씹선비가 되어 남녀칠세부동석을 외치며 여자를 멀리했지만

사실 어린 마음에 충격을 받아 트라우마가 생긴 감이 없잖아 있는 것 같다.

첫사랑이던 그 애는 지금 어떻게 지낼까…

페이스북도 인스타그램도 검색이 되질 않고, 소문도 없다.

만약 이 글을 보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고백하고 싶다.

니가 빨던 그 자지의 주인공이

나였으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그만큼 널 좋아했다고

잘 지내고 있는지 너무 궁금하다.

오징어게임 다 보고 현타와서 적는 글.